Trade Information 무역정보

  • 주간 무역동향
  • 중소기업 지원사업안내

주간 무역동향

홈 > 무역정보 > 주간 무역동향

전 세계의 최신 시장 동향 및 무역 관련 새 소식이 업데이트되는 공간입니다.
공지사항 상세페이지
제목 상반기 FDI 103억달러…사상 최대실적
작성일 2014-07-22 조회수 580
 
 
헤드쿼터·R&D센터 등 외투유치 집중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FDI) 금액이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2일 발표한 ‘2014년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FDI)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FDI 금액(신고기준)은 전년 동기(80억달러)대비 29.2% 증가한 103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도착기준으로는 72억달러로 전년 동기(46억2000만달러)대비 55.9% 늘어났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34억6000만달러, 36.5% 증가)과 서비스업(67억3000만달러, 23.3% 증가)에서 모두 투자가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 중 소재부품의 비중은 87.0%(30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84.7% 증가해 벨류체인(Value Chain) 보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별로 보면 중화권(23억9000만달러, 200.2% 증가)과 EU(32억6000만달러, 31.1%)는 투자가 증가했다. 특히 중화권의 경우 식품과 문화콘텐츠 산업 등이 새로운 투자모델로 부상하면서 중국과 협력을 통한 중화권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미국(25억1000만달러, 0.4% 감소)과 일본(11억5000만달러, 15.2% 감소)의 투자는 감소했다.

유형별로 보면 인수합병(47억3000만달러, 41.5% 증가)과 그린필드(56억1000만달러, 20.4% 증가)가 고루 증가했다.

산업부는 하반기에도 글로벌 기업의 지역본부 및 연구개발(R&D)센터, 고부가가치 산업 유치 등 양질의 외투유치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연내 글로벌 기업 헤드쿼터(HQ) 및 연구개발센터 인정기준을 마련하고, 잠재 투자기업 고위급 면담을 추진하는 등 개별기업 맞춤형 투자상담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 미국과 유럽 유치활동에 이어 싱가포르와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으로 유치지역을 확대하고 기투자기업의 연구개발센터 증액투자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전략적 투자유치활동도 전개한다. 정보기술(IT)과 바이오, 에너지 등 고부가가치 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전담반(TF) 파견 및 주요 투자가를 방한 초청해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우선 오는 9월 충북 청주시 오송에서 바이오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9월은 유럽으로 신재생에너지 투자유치 전담반을, 10월은 미국으로 정보기술기업 투자유치 TF를 파견한다.

중국과 일본, 유럽 등 지역별 맞춤형 투자유치도 전개한다. 시진핑 주석 방한(7월 3~4일)의 후속조치로 한-중간 투자협력 강화를 위해 문화콘텐츠·관광레져·패션산업의 유치를 위해 오는 8월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한국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일본에서는 국내 밸류체인을 보완할 수 있는 소재부품분야 중점 타깃 기업을 선정하고, 국내 수요기업과 함께 임원급 면담 등을 추진한다.

독일로는 9월 소재부품 투자설명회, 네덜란드로는 11월 물류 분야 잠재 투자기업을 면담할 계획이다.

이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