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de Information 무역정보

  • 주간 무역동향
  • 중소기업 지원사업안내

주간 무역동향

홈 > 무역정보 > 주간 무역동향

전 세계의 최신 시장 동향 및 무역 관련 새 소식이 업데이트되는 공간입니다.
공지사항 상세페이지
제목 GTC회원 미·중 섬유전시회서 600만달러 상담성과
작성일 2014-07-15 조회수 682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이하 중기센터)가 운영하는 경기섬유마케팅센터(이하 GTC : Gyeonggi Textile Marketing Center)가 미국과 중국에서 개최한 해외 섬유전시회에 참가해 도내 섬유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왔다.

우선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선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선전 인터텍스타일 국제섬유전’에서는 GTC 회원 30개사의 총 700개의 원단을 전시해 442만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선전 인터텍스타일 국제섬유전’은 중국 4대 경제 특구인 선전에서 개최되는 패션·섬유 종합전시회로, 특히 참가 바이어들은 신개발 소재 TPU(열가소성 우레탄수지) 원단과 3D프린팅 원단, 린넨, 레이스, 메쉬 제품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전시회에 참가한 주상티알디 이재규 대표는 “현재 중국은 국내 패션제품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이 매우 높고 고급, 고가의 패션제품을 찾는 바이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정보를 얻게 돼 만족하며 앞으로도 중국시장 개척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7월 9일부터 이틀간 미국 뉴욕 맨해튼 남쪽 메트로폴리탄 파빌리언 전시장에서 개최된 ‘2014 뉴욕한국섬유전’에서는 GTC 회원 40개사의 총 1500개의 원단을 전시해 179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

‘뉴욕한국섬유전’은 세계 최대 패션시장인 뉴욕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한국섬유전문 전시회로 뉴욕 시장에서는 이미 정착돼 한국의 프리미엄 원단을 선호하는 중견 패션 기업에게는 좋은 전시회로 평판을 얻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한국산 고급원단을 보기 위해 캘빈클라인, 아르마니 등 글로벌 패션브랜드 바이어는 물론 백화점 바이어, 원단수입상 등 1000여명의 바이어가 대거 몰려 성황을 이뤘다.

특히 FTA 발효 등으로 인해 한국 섬유에 대한 글로벌 패션기업들의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기존 중저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중국산 섬유 제품과 달리 한국 섬유의 고부가 고품질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계기가 됐으며, 참가한 바이어들은 도내 기업의 일부 아이템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샘플 원단을 요청하는 등 좋은 반응이 있었다.

경기도와 중기센터는 경기도를 대표해 해외에서 개최하는 전시회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경기도 섬유원단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판로개척에 힘쓰고 있으며, 해외섬유전시회 참가 관련 문의는 중기센터 섬유사업팀(031-850-3636)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선영 기자